달빛 _ BLUEMOON





























   피아졸라여 . . .      영원하여라 . . .  


        죽어라 당신을 존경하며 . . 


    OH,  My Piazzolla . . .



※  대체 ..
     이게 ..
     피아졸라에 대한 .. 
     피아졸라의 의한 .. 
     혹은 .. 
     외에 다른 이유에 의한 ..
     몇 번째 포스팅 인지는 ..
     모르겠지만..
     이렇게 밖에 할 수 가 없다 . .






Libertango  /   Primavera  /  Verano Porteno  / Otono Porteno  /  Invierno Porteno  /  Fuga Y Mysterio  /   Chiquilin De Bachin  /  Oblivion  /
Adios Nonino  /  Michelangelo '70  /  Milonga Del Angel  /  Tango Del Angel  /   La Muerte Del Angel  /  Historie Du Tango : Cafe 1930  
Historie Du : Night Club  /  Concerto For Bandoneon 







































Comment +0


















   
       s.  한 밤에 재즈가 듣고 싶어 질 때...   웅산 의  Yesterday 를 들어 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웅산 3집 ㅡ Yesterday.

  1.아무말 말아요 (Feat. 전제덕)

  2. I Sing The Blues (Feat. 이주한)

  3. Yesterday

  4. Angel Eyes

  5. 미워하고 그리워하며

  6. 거미줄

  7. The Look Of Love

  8. Comes Love (Feat. 이주한)

  9. Loving U Was Like Party 

  10. Blame It On My Youth


11. 파란새벽(胡蝶夢)        12. 사랑이 널 놓아준다        13. All Night Long

--  2007년 07월 19일 출시.  EMI .   ( 사진 클릭시 원본 사이즈 확인가능 )






 **  내가 이 가수를 알게 된 건 작년 이 맘때 즈음...  해서 였나..  아님, 8월 경 이었나..  전 회사의 휴가때
     어르신(?) 과 바람을 쐬고 돌아오던 중 차의 라디오에선 배철수의 음악캠프가 한창이었다.  그 때 출연가수가
     바로 이 가수 였고...  그 때 내가 들었던 노래는 기분 좋게 들을 수 있는 그 악기를 퍼커션이라고 하는지. 잘은
     모르지만,, 경쾌한 리듬의 소리가 재즈와 썩 잘 어울리는 9번 곡인 Loving U Was Like Party 였다.. 순간 이어
     지는 보컬의 그 목소리는 우리나라의 가수들 중에선 찾아 보기 힘든 목소리를 가진 여가수 였다..  순간.. 가수
     가 궁금해졌고,, 이 가수의 이름을 처음 들었을 땐 우리나라 가수가 아닌가 하는 착각이 들 정도 였지..  음악
     을 처음 할 때 락음악으로 시작해서 한 참 락음악에 심취해 있을 때 어느 날 우연히 재즈음악을 듣고 '아, 내가
     할 음악이 이거다..' 라는 전환으로 재즈음악을 하게 됐다는 가수의 인터뷰 내용이 1년 가까이 지나는 지금도
     또렷이 기억이 난다..  다음날 인가, 며 칠 후 바로 레코드 가게 에서 구입한 앨범...  정말 잘 구입했다는 생각
     은 노래를 들을 수록 더욱 깊어지며 괜찮은 노래를 찾지 못해 갈증을 느끼던 차에 내 감성에 단비를 내려준 이
     가수에게 오히려 내가 더 고맙다..  앨범 구입 후기는 여기까지 이며 음반에 수록된 진하고 신선하게 핀 13곡
     들의 정취는 추가로 올리기로 하고 우선 11. 파란새벽(胡蝶夢) 만 올린다..

















Comment +1

  • 꼭꼭 숨겨진 햇반을 찾으셨군요! 어허? 햇반? ^^;

    숨겨진 명 음반을 찾으셨군요. ^^
    빨간코님 덕분에 처음 들어보는 음악가에요.
    노래가 잔잔하니 차분하게 마음을 진정시켜주는
    그런 느낌이라고 표현하면 맞을까요? 천천히
    조금씩 귀에 거부감 없이 스며드는 그런 느낌입니다.

    엉뚱한 상상입니다만,
    카우보이들 모이는 통나무 술집(?)에서 하루 일과를 마치고
    바에 앉아 술 한 모금 넘기는 장면이 떠오르네요. ^^




        여호와의 유월절



        ㅡ  그의 은혜가 한 없이 필요할 때...










Comment +0


















                                    




피아니스트 블라디미르 호로비츠가 82세에 연주한 곡 어린이 정경 중 꿈.


우크라이나에서 태어나 극심한 이데올로기의 시대에 미국으로 귀화, 미국에서 수십년 살다 노객이 되어
떠난지 62년 만인 1986년 평생을 소망하여 왔던 조국 땅 ㅡ 모스코바에서 실황 모습..

20세기의 가장 위대한 피아니스타가 연주하는 '꿈'(트로이 메라이)

그 스스로 지난 80년 세월을 꿈꾸면서 연주하는 듯...
청중 또한 생의 마지막 문턱에 서서야 조국으로 돌아와 연주하는 마음을 헤아리기라도 하듯 사뭇 숙연해 하고,
각자의 꿈을 꾸 듯 듣고 있는 모습..

특히나 중년 남자가 흘리는 눈물은...


그는 이 연주 후 3년 뒤인 1989년에 그는 향년 85세로 생을 마감하였다..

*트로이 메라이(Traumerei) 는 독일이 자랑하는 슈만의 피아노 모음곡.. "어린이 정경" 중에 나오는 음악으로 자신의 어린 시절을 그리워하면서 만든 열 세 곡 중 일곱 번째 곡.























Comment +1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확인















black hole ~ 깊은 밤의 서정곡

까맣게 흐르는 깊은 이밤에
나홀로 외로이 잠 못 이루네
바람 별빛만이 나의 창가로 찾아드네

밤안개 흐르는 고요한 밤에
나홀로 외로이 잠 못 이루네
흐르는 눈물에 별빛 담기어 반짝이네

깊어 가는 하늘아래
잠든 세상 외면하여도
지쳐 버린 눈망울엔
별빛 마저 사라지네

어둠에 흐려진 눈동자 속에
그리움 가득히 넘쳐 흐르네


어두운 하늘만 나의 눈가에 사라지네   (~~  나의 눈가에  사라지네~에~~~~~'')

















Comment +0












Chet 
Baker


-  영화 바톤핑크에서 시나리오 작가가 묵었던 싸구려 호텔에서의 스티브 부세미가 분했던

벨보이 이름이나,,  빵집아저씨 이름으로 혼동할 수 있지만 아니다..

Chet Baker .

재즈 트럼펫터 .  노래도 같이 부른 음악가이다.. 


불운하고  체념한듯한 목소리..

마치 패배자의 목소리

커피보다 알콜이 더 자연스러운 노래의 분위기..

실제론  마약중독이였으며  폐인에 가까운 생활을

하며  부랑아들에게 집단 린치를 당했다는 얘기도

있다..



























Comment +0






















     Astor Piazzolla .




                                 Libertango.    Adios Nonino.  ..



                                                                                                       
            그리고..  bandoneon




               헤어나오기 힘드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