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 _ BLUEMOON

 

 

 

 

 

 

 

 

 

 

 

 

 

 

 

 

 

 

 

 

 

 

 

 

 

 

 

 

 

 

 

 

 

어디로 . . . . . . . 가고 있는 걸까 . . . . . . 어디로 . . . . . . 어디로 . . . . . . .

 

 

 

 

 

 

 

 

 

 

 

 

 

 

 

 

 

 

 

 

 

 

 

 

 

 

 

Comment +0














































                       잘 돌아 갈까 . . .



                              걱정이다 . . .



                        우짜지 . . .





































Comment +0







































갈 수록 . .


무시무시해 진다 . .


과학도 .  기술도 .  문화도 .  정치도 . 경제도 . 사람도 . . .


흘러가는 시간 속에 존재 자체가 ,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 조차


버거운 현재다.


끝을 알 수 없는 경쟁과 한 끼를 해결하기 위한 것 조차 현실은 무섭다 .


이런 시간에 30년만 지난 후의 모습이 어떠할런지 . .


무섭다 . . 


극한의 공포보다 더 무서운 건,, 


서서히 숨통을 조여오는 그 것이 아닐까.



우리는 어디로 가고 있는 걸까 . . 


자리에 있기 힘들다 . .



그래도 . .   주님으로 창조주 하나님으로 은혜롭다 말 할지 몰라도 . .

그래도 . .   무시무시한 세상에서 숨쉬기 조차 무서운 현실과

                세상이 어느 곳으로 갈 지 몰라 아니, 가고 있는 앞 날의

                현실이 공포를 넘어 파멸의 결과로 빚어질 것만 같아

                그 안에서 생존을 다투게 될 것이 너무 뻔해 보여 더 무섭다 . . .

























































Comment +0

















                                   우리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굳이 저 멀리 고속도로를 타지 않아도
                                  
                                   지금 현재 있는 이 자리가 아주 먼 훗날
                                   
                                   무엇을 향해 어디로 가고 있나 
                                   
                                   다가 올 미래에 대해 스스로 변화하여 준비해야 하건만,
                                  
                                   빈털털이 30살은 사사롭고 헛헛한 감정에 사로잡혀
                                  
                                   오늘도 안개속을 헤메이며 그냥 그렇게 있다..
                                  
                                   그나마 몸을 따뜻하게 해줄 커피만 홀짝거리며 말이다....





















Comment +0

































                    " 미래에 대한 준비는 어제도, 오늘도 늦지 않았다.
                      다만, 시작하지 않고 하루를 보내는 것이 어리석을 뿐.
                      미래에 대한 준비는 언제라도 늦지 않는다.
                      
                      변화하라.  그리고 준비하라. 
                      그러는 자만이 미래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Comment +0
































                            " 자신에게 주어진 고통을 인내할 줄 알아야 한다. 
                              자신에 대한 고통을 인내할 줄 모르는 자는 
                              자기 미래에 대한 희망이 없는 자다.
                              고로, 현재에 주어진 고통을 인내하라. 
               
                              오늘의 고통을 인내할 줄 알아야 
                              내일의 희망을 맞이할 수 있다. 
                              당장의 고통을 회피하거나 외면한다면
                              그 고통은 기약없이 당신을 따라다닐 것이다. 
                              이유인즉슨, 고통없는 희망은, 성공은 그 어디에도, 누구에게도 
                              주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
                              ㅡ 고통을 인내하라.















































Comment +0

왜 일까,,  왜.. 
왜..  기운이 빠지는 것일까,,
생활한다는 것이,  살아간다는 것이 정말 만만해 보이지 않는다...
나이를 먹는 다는 것도..
교회일 그만 할까,,
내 앞길도 준비해야 하지 않을까,,
무엇인가를 나도 준비해야 하지 않을까,,

그럼...
내가 무엇을 준비할 수 있을까,, 
남들은 애저녁에 찾은 정답을 나는 아직 찾고 있다..
짙은 한숨이 입에서 새어 나오지만,,
별 뾰족한 수는 보이지 않는다..

지금 다니고 있는 직장이 내가 가야할 길 일까,,
앞으로 내가 가야하는 길 인가,,
이 일을 하며 나는 즐거워하며, 행복하게,,  또. 여유롭게 생활 할 수 있을까,,,

지금까지 살아오며 알게 된 사실 하나는,  결정은 빠를 수록 좋은 거 같은데..
난 그 결정할 시기를 놓쳐버린 지 오래 된 듯 하다..
이런 기분을 자괴감이라고 하나,,
한 없이 나약하고, 연약한 내가 무엇을 할 수 있겠으며,
능력없고, 아는 거 없는 내가 과연 무엇을 잘 할 수 있을까,,,

결정을 내려야 하는데..  결정을 내려야 하는데....
그저 맥만 놓고 앉아 있는다..



[##_Jukebox|cfile23.uf@2512D63D587A9DD31B6CA6.mp3|신해철_길위에서|autoplay=0 visible=1|_##]

Comment +0